원조대형견프리미엄아울렛
sub top image

대형견을 기를 준비가 되었다면 성견이 되었을 때의 크기를 알고 있는 것도 매우 중요합니다. 소형견, 중형견, 대형견으로 크게 나뉘는 분류와
그 안에서도 또다시 크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예를 들면 소형견인데 티컵이 바로 그런 경우라고 볼 수 있답니다. 대형견 분양 전 주거지와 가족의
성향에 따라 같은 대형견이라도 성견이 되었을 때의 크기를 가늠하여 맞이하는 것이 좋습니다.

우리는 애완동물이 더 이상 키우는 대상이 아니라 함께 살아가는 동료이자 가족인 시대에 살아가고 있습니다.
각박한 세상 속에서 살고 있습니다. 매일 같이 들려오는 사회 뉴스는 우리의 감정을 메말라가게 하며,
숨 돌릴 틈 없는 개인의 일상 또한 긴장감의 연속입니다. 그렇지만 모두가 바라는 것은 온정이 가득한 사회, 휴머니즘과
여유가 있는 삶입니다. 애완동물을 가족처럼 여기는 사람들을 의미하는 신조어 ‘펫 팸족’이 나탄 배경도 그런 이유가 있답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얼마나 책임감을 갖고 반려동물을 보살피고 사랑을 해줄 수 있는지가 분양에 앞서 먼저 생각할 부분입니다.

요새는 1인가구가 늘어나고 있고, 자신의 허전함을 달래기 위해 동물을 입양하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자신의 환경을 먼저 생각하고 견종에 대한 공부와 이해를 먼저 해주세요. 만약 보호자가 외출한 동안 혼자 남겨진 반려견이 활동성이 많다면, 벽지를 물어뜯고 물건을 헤집고 하는 보호자 입장에선 달갑지 않은 문제에 직면할 수 있으니까요. 견종들 마다 활동성의 차이와 타인을 대하는 방법이 다 다르답니다. 만약 분양을 생각 하신다면 미리 알아두고, 배우면서 새로운 가족을 맞이할 준비를 해주세요.

미국과 유럽인들은 실내에서 대형견을 기르는 것 처럼, 누구나 집안에서 대형견을 기릅니다. 더는 실내에서 대형견을 기르는 것은 불가능하거나 어려운 일이 아니라, 가치와 문화의 차이일 뿐입니다. 대형견과 함께 실내에서 생활한다는 것은 하나의 유럽식 라이프 트렌드입니다. “영국의 아침은 큰개와 함께 하는 산책으로 시작된다”는 말이 있을 만큼 유럽에서는 어느 곳을 가든 큰개를 데리고 다니고는 광경이 매우 자연스럽습니다. 유럽인들에게 아파트, 실내에서 큰개를 기르는 것은 곧 멋스러움고, 여유로움이며, 바쁜 일상 속의 휴식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